YTN

바이든, 尹에 'IRA 친서' 보내...尹-기시다 오늘 통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 등 외국산 전기차 차별 내용이 담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 IRA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받았습니다.

열린 마음으로 한미 간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한일 정상이 오늘 통화할 예정입니다.

박서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순방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의 환담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방한을 토대로 IRA 문제 해결 가능성을 높였다고 자평했던 대통령실!

지난 4일 바이든 대통령 명의의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친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 감축법에 대한 윤 대통령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에 열린 마음으로 IRA 관련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친서는 양 정상이 지난 런던과 뉴욕에서 여러 차례 만나서 인플레 감축법과 관련해 협의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것입니다.]

대통령실은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한국 기업을 배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순방 전후로 이뤄진 양국 NSC의 지속적 협의도 거듭 강조했는데, 야권에서 나온 '외교 참사' 논란을 거듭 반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친서에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관련 언급은 담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은 다만 최근 북한의 잇단 도발에 한미 양국 외교 장관, 안보실장 등 모든 급에서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이 7차 핵실험 가능성을 높여가기 위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밟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습니다.

대응 수단에 전술핵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엔 도발을 막기 위한 모든 것을 망라한다는 것이 윤 대통령 입장이라며

한미가 확장 억제의 획기적 변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전화 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일 정상 간 통화에서는 주로 대북 대응 방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북한 미사일 발사 당일 바로 미일 정상이 통화한 만큼 한미 정상 통화가 이뤄질지도 주목됩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