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개발 OS에 '軍 사지방' 인터넷강의 막혀...자기 개발 '무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군 장병들의 자기 개발을 위해 만들어진 PC 사용공간, 사이버지식정보방에서 정작 인터넷 강의를 못 듣는 일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가 자체 개발한 운영체제가 설치돼 인터넷 강의 재생이 막힌 탓입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하모니카'라는 컴퓨터 운영체제입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즈나 애플의 맥 OS와는 디자인이나 사용 방식이 달라 낯선 모습입니다.

하모니카는 윈도우즈의 독점을 막겠다며 지난 2014년 정부 주도로 3억2천만 원을 투입해 개발됐습니다.

이후 국방부는 군 장병들이 이용하는 사이버지식정보방 PC 일부에 하모니카를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하모니카가 설치된 PC에서는 대부분의 인터넷 강의를 볼 수 없어 자기 개발이라는 사이버지식정보방의 취지가 무색해졌습니다.

인터넷 강의들이 불법 복제 등을 막기 위해 윈도우즈 환경에서만 재생할 수 있도록 제한된 탓이라는 게 개발 업체의 설명입니다.

[개발 업체 관계자 : (강의 재생) 소프트웨어를 배포해서 교육받게 만드는 형식인데 그런 소프트웨어를 배포할 때 윈도우즈 사용자만 되는 게 일단 제공이 되고 있고요.]

실제로 하모니카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없어 불편하다는 현역 장병들의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A 씨 / 지난 8월 전역 : 자격증 사이트에서 인터넷 강의를 보고 있었는데 하모니카 OS에서는 안 돼서 다른 OS 컴퓨터만 사용했던 거로 기억하고 있어요.]

군 전체 사이버지식정보방 PC 대수는 4만여 대로 이 가운데 하모니카가 설치된 건 12,500대, 전체의 30% 이상입니다.

[이인영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원 : 정부는 독자적인 OS(운영체제)를 개발하는 데만 치중할 게 아니라 호환성이 높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정책적인 효율성과 성과를 높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국방부는 윈도우즈와 하모니카가 설치된 PC를 일정 비율로 섞어 재배치해 인터넷 강의를 아예 듣지 못하는 장병은 없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최근 장병들의 휴대전화 사용으로 사이버지식정보방의 사용률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만큼 추가 예산이 필요한 윈도우즈 전환 등의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