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더] 박대출, 이재명 '외교 참사' 발언에 "외교 참사 조작"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대근 앵커
■ 출연 : 박대출 / 국민의힘 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며 MBC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외교 참사라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국민의힘은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TF까지 만들어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오늘 핵심 관계자와 만나는 시간, 이 TF의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과 함께 얘기 나눠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박대출]
안녕하십니까, 박대출입니다.

[앵커]
어제 의원님을 포함해서 국민의힘 의원님들이 MBC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지금 상황을 보면 지금 논란과 관련해서 MBC에 대해서 집중적인 공세를 펴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그 배경을 설명해 주시죠.

[박대출]
MBC는 공영방송입니다. 진실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할 그런 책무를 가지고 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보도 내용을 왜곡해서 국민과 나라에 큰 해를 끼쳤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진실을 밝히고 그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 어제 MBC를 방문했습니다. 그렇지만 어제 박성제 사장을 비롯해서 MBC 경영진, 아무도 만나지 못하고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앵커]
지금 국민의힘에서는 MBC 자막 조작 사건이다, 윤석열 대통령 발언 논란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한 입장도 밝혀주시죠.

[박대출]
MBC가 보도한 왜곡된 자막을 보면 일단 문맥이 맞지도 않습니다. 앞뒤의 연결도 되지도 않고. 언론이라면 그 자막이 예를 들어서 원래의 음성 자체가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그것을 바로잡는 내용으로 해서 우리 시청자들이 그 진실된 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것이 언론사의 기본 소임이라고 할 수 있겠죠. 그러나 그 자막도 맞지도 않고 국회와 미국이라는 말을, 굳이 또 괄호를 넣어서 국회라는 표현에 또 미국이라는 괄호를 넣어서 미국이라는 말을 넣습니다.

미국과 국회는 말이 맞지 않죠. 미국은 의회라 그러고 한국은 국회라고 그럽니다. 그래서 미국과 국회도 맞지 않는 자막이었고 특히 바이든과 은이라는 그 조사 하나, 은이라는 그 조사가 에로 실제로는 들리기도 하는데 은과 에의 차이는 대단히 큽니다. 은은 주어가 되는 것이고 주체가 되는 것이죠. 에는 객체가 되는 것입니다. 바로 주어까지도 조작할 수 있는, 그래서 억지로 미국을 끌어들이려고 했다. 그래서 고의성과 악의성이 다분해보이지 않느냐. 그것들이 저희들의 판단입니다.

[앵커]
그런데 한편에서는 이렇게 여당 의원님들이 언론사를 항의 방문하고 그리고 고발하고 또 어제 현장에서 권성동 의원님 같은 경우에는 MBC 민영화 발언을 또 하셔서요. 이런 부분들이 언론에 대한 탄압, 압박 아니냐, 이런 지적도 있습니다. 이 부분 어떻게 보십니까?

[박대출]
언론 탄압이라는 부분은 저희들은 어불성설이라고 봅니다. 저희들은 언론을 탄압할 힘도 없고 또 언론을 탄압할 의지도 없습니다. 지난 5년간을 되돌아보는 게 오히려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 야당에서는 이것을 언론 탄압이라고 얘기를 하는데 지난 5년간 어떤 일이 벌어졌습니까? 문재인 정권 5년 동안에 방송을 장악하기 위해서 방송 장악 문건을 만들고 그것을 또 실행을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벌어진 무자비한 방송적폐청산이라는 이름의 정치보복 행위는 뭘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인지, 그분들에게 방송 장악이 없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것인지 그것을 되돌아보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언론의 자유라는 것은 무한한 자유가 아닙니다. 거기에는 진실을 보도해야 될 기본 의무가 있는 것이고 이번 MBC의 보도와 관련해서 그런 부분이 지켜지지 않아서 저희들은 항의하고 읍소하고 호소하러 갔던 것이고 저희들은 거기에서 권력을 행사할 힘도 의지도 없습니다. 이 점을 우리 국민 여러분들께서 잘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저희가 지금 박대출 의원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있는데요. 잠시만요,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회견 소식이 들어와서 먼저 전해 드리겠습니다.

최근에 순방 논란과 관련해서 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와 관련한 질문에 윤석열 대통령이 옳고 그름을 국민이 알 것이다, 이렇게 얘기했다는 소식이 조금 전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박 장관과 관련해서 국익을 위해서 동분서주했다,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다, 이렇게 얘기했다는 소식이 조금 전에 들어왔습니다. 오늘 민주당이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행할 것이다, 이런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요.

윤석열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질문에 옳고 그름은 국민이 알 것이다. 이렇게 답변했다는 소식, 조금 전에 들어왔습니다. 잠시 후에 영상이 들어오면 다시 전해드리도록 아겠습니다.

의원님, 지금 말씀 나누고 있었는데 지금 윤석열 대통령도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 질문을 받고 입장을 밝혔는데 이와 관련된 질문을 먼저 드리겠습니다. 민주당에서 지금 순방 논란과 그리고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 부분에 대한 의견은 어떠신가요?

[박대출]
이것은 민주당이 야당이지만 다수 의석을 가진 그 힘을 무기로 이렇게 폭주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이런 일로 만일 장관들 해임을 시킨다면 아마 민주당 정권에서는, 문재인 정권에서는 아마 줄을 지어서 해임 건의가 이뤄졌을 것이다. 오늘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 처리가 어떻게 될지는 저희들이 아직 예측할 수 없지만 민주당이 이렇게 올린 이 해임건의안에 대해서 김진표 국회의장님께서 이것을 여야 간의 합의 없이 상정하지 않으시기를 저희들은 바라고 있고요. 만일에, 정말 만일에 이런 일이 있다면 그 해임건의안이 아니라 저 개인적으로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고 싶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일단 오늘 본회의 상황을 지켜봐야겠고요. 의원님, 일단 MBC 항의 방문 관련된 내용으로 돌아가서, 그런데 야권에서 이런 얘기도 나옵니다. 지금 메신저를 겨냥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지금 중요한 문제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명확히 밝히고 그리고 이런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서 유감을 표명하는 게 더 중요한 문제다, 이런 입장을 밝히고 있는 상황인데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박대출]
지금 저희들이 조작이라고 규정한 그 자막의 내용을 보면 음성분석 전문가들도 100% 똑같은 내용으로 분석해낼 수 없을 만큼 이 내용이 해독하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그런 내용을 가지고 MBC에서 보도한 문제의 자막, 그 자막이 이미 MBC가 보도하기 전부터 SNS와 또 민주당에 흘러들어가고 그것이 이렇게 퍼져나갔다는 것, 이를테면 그 문제의 동영상을 보고 다른 제3자들이 만든 내용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똑같은 내용이 들어간 것. 그러면 이것은 최초 유포자가 누구냐, 어떤 과정을 통해서 SNS와 민주당에 확산되고 전달되는 과정을 여러 과정을 거쳤느냐. 이런 부분에 대한 진실을 밝힐 필요가 있고 진실을 규명해야 되는 것이죠.

[앵커]
그러니까 이른바 지라시 형태. 대통령 발언과 관련된...

[박대출]
지라시 형태라 그러죠.

[앵커]
언론 보도 전에 돌았고요. 그리고 영상 캡처본이 먼저 돈 것과 관련해서도 확인을 해야 된다, 이런 입장이시군요?

[박대출]
그렇습니다. 그런 부분이 어떻게 그렇게 이루어졌는지 지금 이를테면 MBC나 민주당 측에서는 MBC 기자로부터 직접 받은 내용이 아니다, SNS를 통해서 받은 내용이다라고 주장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나 그 부분에 대해서 그 자체가 MBC과 민주당과의 관계가 완전히 아무것도 없는 것으로 정리되는 것으로 최종 확인되는 것은 또 아닙니다. 문제의 자막이 생산되고 유포되는 과정에서 첫째는 제3곳, 어디엔가 전달한 최초의 유포자가 있을 것이고 두 번째는 그것을 확산시키고 전달하는 과정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중에 한 과정만 깨끗하다고 해서, 이를테면 이런 거죠. 열차에 폭탄이 실렸는지 안 실렸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느냐. 3호차만 뒤집어보고 야, 이 열차에는 폭탄이 없다. 그건 아니죠. 1호차부터 12호차까지 마지막 열차까지 깨끗이 폭탄이 있는지 없는지를 보고 우리는 이 열차에는 폭탄이 없는 것이다, 이렇게 얘기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 모든 전달 과정에 대한 해명이나 진실 확인이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저는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지금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계신데 민주당에서는 MBC와의 소통이 있었던 게 아니라 이미 인터넷상에 돌고 있었던 영상과 그리고 이른바 지라시를 보고 박홍근 원내대표가 발언을 한 것이다, 이렇게 얘기를 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명확히 해야 된다.

[박대출]
제가 그 부분에 대해서 말씀을 드린 것이죠. 그 부분에 대한 직접 받은 것인지 아닌지는 사실 확인도 필요하겠지만 그 자체로 모든 의혹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 저는 그런 말씀을 드리는 것입니다.

[앵커]
혹시 그 과정에서도 MBC 측과 소통한 게 있는 것 아니냐, 이런 부분을 들여다봐야 된다, 그런 말씀이셨습니다. 그러면 대통령실의 대응에 대해서도 여쭤보겠습니다. 일단 대통령실에서 MBC 측에 보도 경위를 묻는 공문을 보냈는데요. 이것과 관련해서도 이게 언론에 대한 압박이 될 수 있다, 이런 지적이 있어서요. 이 부분은 어떻게 보십니까?

[박대출]
지금 문제의 내용이 이를테면 일부 언론, 특정 언론이나 MBC나 또 야당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그 내용의 진실 여부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그중의 한 표현에 대해서 대통령 스스로도 기억이 안 난다라고 하는 상황에서는 그 과정에 대한 보도 경위가 어떻게 이루어진 것인지를 통해서 정확한 사실 확인 관계라든지 이런 것에 대해서 좀 더 확인을 할 필요가 있다라는 차원이 아닐까, 저는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언론에 대한 압박의 의도는 없어 보인다, 이런 말씀으로 해석이 되기도 하는데요. 대통령실 조치와 관련해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일단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이 뭔지를 확인하는 게 가장 우선적인 상황이었을 텐데, 대통령실 입장에서는. 현지에서요. 그런데 공식 해명이 나오는 데 14시간이 걸린 것을 두고도 지적하는 목소리가 있고요. 그리고 야권에서는 이거 소통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 이거 먼저 들여다봐야 되는 것 아니냐 이런 지적도 있습니다. 이 부분 어떻게 보세요?

[박대출]
그 짧은 기간 동안에 대통령이 영국, 캐나다, 미국을 순방하시지 않았습니까? 아마 많은 현안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저는 추측을 하고 있고요. 그 현안들을 확인하고 파악하고 또 거기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국내 보도에만 집중할 수 없어서 여러 가지 시간상으로 시간이 소요된 그런 측면이 있지 않나 저는 그렇게 추측할 뿐이고요.
제가 거기 현지에서 있었던 일을 정확히 제가 알지를 못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어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서 순방외교 논란과 관련해서 책임을 분명히 묻겠다, 이렇게 비판을 하기도 했고요. 그리고 이어서 제주도에 가서 지지자들 만나서는 적반하장이다. 왜 자신의 잘못을 타인에게 뒤집어씌우냐. 이런 발언을 하기도 해서 이게 윤석열 대통령과 그리고 국민의힘의 대응 방식에 대한 지적 아니냐, 비판 아니냐, 이런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발언 어떻게 들으셨습니까?

[박대출]
적반하장이라는 말은 오히려 저희가 쓰고 싶은 표현입니다. 이것을 어떤 비속어 논란으로 이렇게 유도해가고 또 외교 참사로 몰아가고 있는데 저는 외교 참사로 몰아가려다가 실패한 보도 참사이다, 저는 이렇게 규정을 합니다. 또 이재명 대표께서 어제 본회의 연설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외교 참사라고 규정을 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했는데 저는 거기에 한 단어가 빠졌다고 생각합니다. 두 글자 단어. 조작이라는 그 한 단어가 빠졌다고 생각을 합니다. 외교 참사의 조작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라고 얘기하는 것이 보다 진실에 맞는 표현이 아닌가라고 생각을 하는 것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위원장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과 함께 이야기 나눴는데요. 앞으로 어떤 활동하시는지도 계속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에 또 연결 부탁드리겠습니다. 의원님,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박대출]
감사합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