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F-35A 추가 도입 급물살...전투기 최신화 '속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가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추가 도입 사업에 다시 시동을 걸었습니다.

도입 방안이 확정되면 2020년대 중후반, 20대가량이 추가 도입될 전망입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특수 도료가 입혀져 레이더에 잘 걸리지 않는 스텔스 전투기, F-35A.

적의 미사일 기지나 핵 시설을 조용히, 은밀하게 타격할 수 있어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우리 공군의 핵심 전력입니다.

지난 2019년 3월, 처음으로 국내에 도입된 이후, 지난해 말까지 1차로 40대가 모두 배치됐고,

2018년에서 2019년 F-35A 추가 도입 논의를 진행했지만, 보류됐습니다.

경항공모함용으로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F-35B를 먼저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군 안팎에서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이후 지지부진하던 추가 도입 논의가 지난달, 1차 문턱을 넘었습니다.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과 우리 공군의 전투기 노후화 등을 고려하면, 우리도 전력 강화가 더 필요하다는 주장이 받아들여진 겁니다.

도입 방안이 확정되면 2020년대 중후반까지 20대가량이 추가 도입될 전망입니다.

[신종우 / 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노후 전투기는 빨리 도태시킴으로써 우리 조종사들의 안전적인 측면에서 크게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대북 억지력 항상 차원에서 도움이 되는 도입 사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공군 전투기 최신화에는 국산 전투기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손으로 만든 국산 전투기 'KF-21'이 조만간 첫 비행시험에 나서는데, 개발이 완료되면 오는 2032년까지 120대가 군에 도입될 예정입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