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국인트로] 尹, 잇단 데드크로스...반등 기회는?

실시간 주요뉴스

처음으로 다자외교 무대를 밟고 돌아오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 평가와는 별개로, 달갑지 않은 성적표가 있습니다.

이른바 데드크로스.

국정 수행에 부정적인 평가가 긍정을 앞지르는 여론조사가 잇따랐습니다.

임기 5년 중에 이제 50일 정도 지났습니다.

분명한 건, 새 정부 초기 이런 흐름은 이례적이고 국정 동력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원인을 놓고는 분분한데, 경제 상황과 여당 내 권력 다툼 정도로 요약됩니다.

오늘 정국 대담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도 분석으로 시작합니다.

[김종인 : 지금 사실은 상황을 보면 윤석열 정부가 굉장히 긴장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요. //어느 여론조사기관의 발표를 볼 것 같으면 지금 지지도가 45%밖에 되지 않고 부정적인 게 50%가 넘는 그러한 모습을 보였는데 정부 지금 출범한 지가 한 달 20일 정도밖에 안 됐는데 이런 사태가 났다는 것은 보통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

[배종찬 (어제, 박지훈의 뉴스킹) : 대통령 지지율이 높아질 때는 기존 지지층은 잘 안 변해요. 기존 반대층도 잘하면 그래 이번에는 좀 지지를 해볼까 그렇게 되지가 않아요. 결국 계속 움직이는 유권자층 또는 응답자층이 누구냐 하면 mz세대 여성 중도층이거든요. 중도층이 볼 때 이 정도면 대통령의 스타일이 정말 한없이 온화하고 한없이 포용하는 리더십이다. 그런 모습을 윤석열 대통령이 완전히 프레임을 바꿔야 된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