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태경,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 "외교부, 거의 '왕따' 당해"

실시간 주요뉴스

하태경,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 "외교부, 거의 '왕따' 당해"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외교부가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발생 당시 사건 조사와 중국 측 협조 요청 등에 제대로 관여하지 못한 사실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29일) 외교부 방문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청와대에서 열린 관계부처장관회의 참석을 요청받지 못하는 등 외교부는 이 사건과 관련해 거의 완전히 '왕따'를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건 당시 중국 정부 측에 협조 요청을 했어야 했는데, 청와대나 관련 부처가 정보 공유를 안 해줘 외교부가 마땅히 해야 할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은 진상조사 TF의 조사에 앞서 외교부로서도 이 사건 발생 직후 관계부처장관회의에 참여하지 못한 데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