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전방부대에 중요 군사행동 추가...김정은 "강력한 자위력 다져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은 어제 끝난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방부대의 작전 임무 추가와 군사조직 개편 등을 의결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어떤 적도 압도하는 강력한 자위력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해 전술핵 배치 등 최전방 전력 강화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진행했습니다.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사흘간 진행된 것은 상당히 이례적입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어떤 적도 압승하는 강력한 자위력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 정세가 조선인민군의 절대적 힘과 군사 기술적 강세의 확고한 유지와 부단한 향상을 필수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역설했습니다.

이번 회의에선 전방부대의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행동계획'을 추가했고, 작전계획 수정과 해당 부대의 군사조직 개편도 의결했습니다.

전술핵무기의 전방 배치와 운용을 위한 작전계획 수정과 부대편제 개편, 남측의 3축 체계에 대응한 '선제타격' 전략을 강화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류성엽 /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 : 전술핵에 대한 권한 위임을 어디까지 할 거냐 (생략) 적정한 작전적 수준의 제대(부대) 선에서 전술핵 운용 능력을 부여하는 부분까지도 고민했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또 이번 회의에선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임명해 부위원장을 2명으로 늘리며 자위적 국방력 강화 의지를 과시했습니다.

7차 핵실험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지만 관련 계획을 승인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차덕철 / 통일부 부대변인 : 전략적 기조에 맞게 전쟁억제력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중대 문제를 심의·승인했다는 내용 등을 밝힌 만큼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해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은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복수결의모임과 미술전시회 등 반미행사를 5년 만에 재개하며 반미 투쟁을 선동하고 있습니다.

'강 대 강, 정면승부' 대외기조를 강화하면서 내부결속과 결사항전 의지를 다지는 모습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