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교부, 아이보시 日 대사 초치...'사도광산' 추천 결정 항의

실시간 주요뉴스

외교부는 오늘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습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어제(28일) 저녁 서울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와의 20여 분간 면담에서 한국인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외면한 채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가 지난 2015년 '일본 근대산업시설' 등재 시 약속한 후속조치부터 더 이상 지체없이, 충실히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겠다고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앞서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런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태스크 포스를 구성해 일본의 '사도 광산' 등재 추진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대변인 성명뿐 아니라 서울과 도쿄 채널을 통해서도 앞으로도 일본 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일본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을 때도 추조 카즈오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장을 초치해 항의했는데, 이번에는 대사로 급을 높여 한층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