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방역 강화 불가피...국민 이해 구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강화된 방역 조치에 자영업자를 비롯한 시민 불만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엄중한 상황에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해를 구했습니다.

국민에게는 적극적인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관계 부처에는 자영업자를 돕고 서민 물가를 안정시킬 방안을 더 찾아보라고 지시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단계적 일상 회복 한 달 만에 방역 조치 강화로 다시 위축된 연말!

문재인 대통령은 확진자가 늘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친 지금은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직접 협조를 구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방역의 벽을 다시 높일 수밖에 없는 정부의 불가피한 조치에 대해 국민께 이해를 구합니다.]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이라는 덴 이론의 여지가 없다며, 특히 청소년 접종과 3차 접종에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또 자영업자들의 불만을 의식한 듯, 이번 조치는 코로나 확산 세 차단뿐 아니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방역에 협조하며 발생하는 생업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필요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해주기 바랍니다.]

이와 함께 정부에는 코로나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여파에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당부했습니다.

글로벌 공급망을 예의주시하고 특히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관리에 집중하라는 지시입니다.

요즘 같은 시기에 서민의 삶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가는 보이스 피싱과 사이버 범죄는 반드시 척결해야 할 반사회적 범죄라며 특단의 대책도 주문했습니다.

이어진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607조 7천억 원의 내년도 예산안과 예산배정계획안을 의결했습니다.

세출예산 가운데 73%, 역대 최대 규모를 상반기 투입해 조기에 경제 활력을 되찾겠다는 설명입니다.

YTN 나연수입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