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이재명 변호사비 23억"..."조폭 조작 이상의 조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를 쌍방울 기업이 대신 냈다는 의혹이 논란입니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이 후보의 변호사 비용이 20억 원이 넘는다는 녹취까지 공개하면서 이 의혹에 힘을 실었는데요.

이 후보 측은 해당 녹취록이 조작됐다며 증거를 공개했습니다.

취재한 양시창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자, 먼저 한 시민단체에서 공개한 녹취록을 놓고 진위 공방이 벌어졌는데요.

[기자]
네, 해당 시민단체는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이란 단체로 친문 성향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어제(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핵심은, 이 후보 캠프 소속으로, 앞서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의 변호를 맡았던 이 모 변호사가 당시 수임료 3억 원과 쌍방울 주식 20억 원을 받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의혹의 근거로 시민단체 이민구 대표는 다른 시민단체 대표 A 씨와 이 변호사를 잘 안다는 B 씨의 녹취를 공개했는데요.

녹취를 먼저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재명 지사 하는 거랑 똑같이 3억, 20억 그때 이렇게 했잖아요. 3억하고 주식 20억 했으니까. 이재명 지사 관련 받은 주식도 3년 있다가 파는 조건으로 조건은 큰 차이가 없잖아요.)
"아니, 근데 그런 거를 그러니까 얘기를 하면 안 되는 게 그럼 제가 다 얘기를 하고 다니는 게 되잖아요."

[앵커]
녹취를 들으면, 이 후보 이름은 분명히 등장하는데, 이 대화의 당사자가 누구인지, 또 어떤 목적으로 나눈 대화인지가 중요해 보이는데요.

[기자]
네, 이 대화를 주고받은 두 명은 앞서 설명한 대로 이 후보나, 이 후보 변호를 맡았던 이 변호사와는 상관없는 소위 '제삼자'입니다.

A 씨는 시민단체 대표라는 인물이고, B 씨는 과거 이 변호사에게 사건을 맡겼던 인물이라고 합니다.

녹취 내용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자면, A 씨가 B 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협상하는 내용으로 보이는데요.

이 후보 때 현금 3억 원에 주식 20억 원으로 수임료를 냈던 것처럼 이번에도 주식으로 일부 수임료를 내면 안 되느냐는 취지입니다.

그러자 B 씨가 그걸 말하고 다니면 안 된다고 다그치는 내용이죠.

녹취를 공개한 시민단체 이 대표는 이를 근거로, 이 후보가 이 변호사에게 23억 원의 거금을 수임료로 건넸고,

녹취대로 이 중 20억 원을 쌍방울 기업이 주식으로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겁니다.

이 대표는 A 씨와 이 변호사가 직접 주고받은 녹취도 있지만, 검찰에 제출했다는 이유로 현장에서 언론에 공개하진 않았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민구 / 깨어있는 시민연대당 대표 : 첫 번째 파일은 이00(변호사) 육성이 녹음돼있는 거기 때문에 검찰에 제출했고요, 그건 빠져 있고, 두 번째 녹취에서 변호사비 대납 관련해 상장 주식이 오고 갔다, 또 그 얘기를 들은 사람들이 우리도 상장 주식으로 주면 안 되나, 그건 안 된다, 이런 고민을 하는 대화입니다.]

[앵커]
이 후보 캠프에서는 이에 대해 조작된 허위사실이라고 바로 반박했죠?

[기자]
네, 이 후보 캠프의 설명은 이렇습니다.

우선, 해당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이 후보는 캠프에 있는 이 변호사에게 23억 원을 주지도 않았고 줄 이유도 없다며 분명히 선을 그었고요.

녹취에 등장한 A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시민단체의 기부금을 받아내려고 이 변호사를 아는 B 씨와 허위 사실을 꾸며댔다는 설명입니다.

그 근거로 B 씨의 진술서를 공개했는데요.

지난달 B 씨가 수원지검에 제출한 진술서라고 합니다.

지금 보시는 화면인데요.

B 씨는 서두에, 이 변호사가 이 후보 사건 변호를 하면서 얼마를 받으셨는지 알 수도 없고 알지도 못했고, 지금도 마찬가지로 알지 못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20억 원이 넘는다는 등의 말은 지어낸 말이라는 점을 정확하게 먼저 말씀드린다고 돼 있습니다.

뒤쪽에 보면, 20억 원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한 설명도 있는데요.

A 씨가 친구한테 수임료 허풍을 쳐서 1억 원을 받으려고 했다는 내용, 또 이 후보는 떨어져야 한다며 자기와 편 먹자고 회유한 내용까지 설명하면서 녹음파일도 있다고 B 씨는 주장합니다.

정리하면, A 씨가 한 간장 회사에 이 변호사를 소개해주면서 이 변호사가 이 후보를 변호하면서 20억 원 이상 받는 능력 있는 변호사인데, 내가 소개해 수임료를 싸게 해줄 테니, 자신이 몸담은 시민단체에 1억 원을 기부하라고 요구하기 위해 거짓을 만들어냈다는 겁니다.

이 후보도 이에 대해 조폭 조작 버금가는 조작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는데요.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조금만 기다려 보십시오. 조직폭력배 조작 사건에 버금가는 조작 사건이라는 것이 곧 드러날 겁니다. 그 이상의 녹음 파일이 또 있더군요.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덧붙여서, 이 후보 캠프는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이민구 대표는 앞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받는 피의자라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쌍방울 기업의 고위 관계자들이 이 후보에게 고액을 후원했다는 것도 보도가 나왔는데, 내용이 확인됐죠?

[기자]
네, 저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정보공개를 요청해, 지난 더불어민주당 경선 기간 이 후보에 후원금을 낸 명단을 받았는데요.

말씀대로 쌍방울 현직 회장과 대표이사 등 최고위 관계자 4명이 최고 금액인 천만 원씩 후원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3명은 후원 개시 첫날인 지난 7월 9일 모두 천만 원씩 후원금을 냈고요.

계열사 임원은 이틀에 걸쳐서 5백만 원씩 두 차례 기부했습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는 쌍방울 고위직의 기부금이어서 주목되는 건데요.

특히, 후원 모금 시작과 함께 한 기업의 고위 관계자 4명이 거의 동시에 법정 한도 최고액을 기부했다는 점에서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습니다.

쌍방울 관계자들은 성남시장 시절부터 지지해 왔다거나 이 후보 부인 김혜경 씨와 초등학교 동창이라는 등 회사와 무관한 개인 차원의 후원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요.

또 쌍방울 그룹 역시,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는 무관하며 개인적인 차원인 후원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최근 법조윤리협의회와 송파세무서를 비롯한 서울 지역 세무서 4곳을 압수수색 했고,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겠고요.

제가 중앙 선거관리위원회에 확인해보니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경선 후원금 내역은 다음 달 16일 공개가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이 역시 확보되는 대로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확인해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앵커]
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죠.

양 기자 수고했습니다.

YTN 양시창 (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