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국민의힘, 문 대통령 시정연설에 피켓 시위...'소환 불응' 김웅도 동참?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둔 국회 모습인데요.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렇게) 대장동 특검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문 대통령을 맞이했습니다.

당시 상황 보실까요?

[국민의힘 : 성역 없는 공정 수사 특검법을 수용하라, 수용하라, 수용하라. 화천대유 진짜 몸통 이재명을 수사하라, 수사하라, 수사하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라'고 적힌 마스크를 착용하고 같은 내용의 손팻말을 든 채 문 대통령의 양쪽에 늘어서 있죠.

특히 손팻말 시위에 나선 의원들 가운데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의원의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김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공수처 수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와 관련해 손준성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공수처는 김 의원도 이달 안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의 손팻말 시위는 본회의장 안에서도 계속됐습니다.

여당 의원들이 문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박수와 환호로 호응한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단 한 번도 손뼉을 치지 않고 침묵을 지켰는데요.

문 대통령이 국민의힘 쪽을 자주 바라보며 연설을 이어가자 온라인에는 '문 대통령 레이저'라는 영상이 퍼지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정부가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데 국회가 많은 힘을 모아주셨습니다. 매년 예산안을 원만히 처리하고, 여섯 번의 추경을 신속히 통과시켜주셨습니다. 역사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민생법안들도 적잖이 통과되었습니다.]

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이 국민의힘 쪽 통로로 퇴장할 때도 이 같은 냉랭한 분위기는 이어졌는데요.

다만 국회 본관을 나설 때는 민주당 당직자 등이 '우주 최강 대통령'이라는 손팻말을 들고 환호해 정반대의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임기 5년 동안 해마다 국회를 찾아 예산안과 관련한 설명을 드렸다며,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임기 말에는 대체로 정부가 불안했습니다. 가족, 측근 비리 등이 많이 터져서 정국이 혼란스러웠고 또 지지율이 굉장히 떨어지면서 동력이 없었고…. 국민 여러분께 마지막 임기까지 내년도 예산안을 희망과 감사를 담아서 직접 설명드릴 수 있게 되어서 저희는 참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마지막까지 자화자찬에 머물렀다고 꼬집었고,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피켓 시위로 대통령의 국회 존중에 옹졸한 반응을 보였다고 맞받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시정연설까지 여야의 날 선 공방은 계속됐습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