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토위, 쿠팡 대표 등 증인 채택...대장동은 일단 불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국토위, 쿠팡 대표 등 증인 채택...대장동은 일단 불발

2021년 09월 28일 18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토위, 쿠팡 대표 등 증인 채택...대장동은 일단 불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강한승 쿠팡 대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등 3명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국회 국토위는 오늘(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의 건을 의결했습니다.

권 사장은 오는 7일 국정감사에 참석해 광주 공사장 붕괴 참사에 따른 산업현장 중대 재해 방지 방안에 대해 집중 추궁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강 대표는 오는 8일 배달업계 종사자 처우 개선과 안전성 제고에 대해, 류 대표는 카카오의 여객 운송플랫폼 사업 확장으로 인한 업계 피해와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질의을 받을 예정입니다.

참고인으로는 안성우 직방 대표와 김종철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 연합이사장 등이 채택됐습니다.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된 증인 채택은 여야 이견으로 일단 불발됐는데, 이헌승 국토위원장은 계속 협의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