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연이은 유화 담화 뒤 응답 없는 北...최고인민회의 대남 메시지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연이은 유화 담화 뒤 응답 없는 北...최고인민회의 대남 메시지 주목

2021년 09월 28일 00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연이틀 유화적 담화를 통해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관심을 내비쳤지만, 아직 남북 통신 연락선 채널에는 응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28일) 우리의 정기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는데, 대남 관련 언급이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부부장의 연이은 유화적 담화로 남북관계 복원에 관심을 표하면서도

여전히 우리의 통신선 연락에는 응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 부부장 담화를 '의미 있다'고 평가하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정부는 다시 한 번, 남북 공동연락선 복원을 촉구했습니다.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남북통신연락선의 조속한 복원과 함께 당국 간 대화가 개최되어 한반도 정세가 안정된 가운데 여러 현안들을 협의·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북한이 언제쯤 대화 테이블로 돌아올지는 불투명합니다.

일단 북한이 대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서는 늦어도 10월 초까지는 남북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물론, 김 부부장이 담화에서 자신들의 행동을 '도발'로 평가하며 남북 간 설전을 유도하지 말라는 예를 들고,

남측 당국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란다고 밝힌 만큼

연락선을 복원하더라도 우리와 미국의 태도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한 차례 더 미사일 실험을 할 가능성도 언급됩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복원 이후에 우리 측의 '이중 잣대' 문제나 '대북 적대시 문제'에 대해서 어느 정도 문서 교환 방식으로 (의사가) 확인되면 아마 화상회담으로 가지 않을까 전망합니다.]

우선은 오늘(28일) 우리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에서 대남·대미 관련 언급이 있을지가 주목되는데

북한이 김 부부장 담화를 일반 주민들이 보는 노동신문에는 게재하지 않았고, 다음 달 10일 당 창건일도 예정된 만큼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