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드루킹 특검 재개"...野 내부조차 '尹 원죄론'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윤석열 "드루킹 특검 재개"...野 내부조차 '尹 원죄론'

2021년 07월 27일 00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드루킹 사건'의 책임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자, 민주당이 일제히 엄호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진짜 몸통을 찾아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지만, 정작 내부에선 윤 전 총장 '원죄론'이 제기됐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수감되자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 '몸통론'에 계속 불을 지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이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꼬리 자르기라며 진짜 몸통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한 발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특검 재개까지 요구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일제히 문 대통령 엄호에 나섰습니다.

특히 윤 전 총장에게 비판의 화살이 집중됐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선거 결과를 부정하려는 선동이라며 맹비난했고,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배은망덕을 넘어서 균형 감각이 상실된 이런 논리로는 나라를 끌어갈 수 없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리겠습니다.]

최고위원들도 저마다 경고장을 날렸습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윤석열 씨 정신 차리시길 바랍니다.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국기 문란, 헌정 쿠데타이기 때문입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그의 천박한 역사인식을 보여줍니다. 최소한의 인간적인 예의와 도리도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윤 전 총장을 향한 비난은 야권 내부에서도 나왔습니다.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드루킹 수사를 방관했다는 '원죄론'입니다.

[김용판 / 국민의힘 의원 (그제) : (우파 댓글 사건은) 조자룡의 헌 칼 휘두르듯 무섭게 휘둘렀지만 문재인 정권과 관련된 드루킹 댓글 사건과 관련해서는 수사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윤 전 총장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특검팀에 인적 물적 수사 지원을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가 나오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됩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야권에서 원죄론이 떠오르면서 윤 전 총장은 여야 모두에게 눈총받는 처지에 놓이게 됐습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