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착오로 청해부대에 항원검사키트 전달 못해

군 착오로 청해부대에 항원검사키트 전달 못해

2021.07.23. 오후 4: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국방부가 민관군 합동 역학 조사반을 가동했습니다.

이 가운데 해군 실무진의 착오로 국방부가 사용 지침을 내렸던 신속항원검사 키트가 청해부대 34진에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이승윤 기자!

국방부 감사는 현재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민관군 합동 역학 조사단도 가동됐다면서요?

[기자]
국방부 감사관실은 조사본부 조사관 2명을 포함한 감사관 등 10명을 투입해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의혹과 기관별 대응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국방부 감사의 일환으로 민·관·군 합동 역학 조사단이 어제부터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합동역학조사단은 질병관리청과 국방부 국군의무사령부의 역학조사 담당 부서장을 공동단장으로 민간전문가 2∼3명, 질병관리청 7명, 국군의무사령부와 해군 8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조사단은 오는 30일까지 기초자료 수집과 분석, 노출 상황 평가를 위한 현장조사 등을 통해 감염원과 전파 경로 규명을 위한 심층조사를 실시하고, 후속조치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전달하지 못한 것이 군 실무진 착오로 드러났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국방부가 청해부대 34진 출발 전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챙기라고 지시했음에도 해군 실무진 착오로 문무대왕함에 싣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방부의 신속항원검사 활용 지침이 해군 예하 함정에 내려졌고 문무대왕함에도 신속항원검사키트 보급 지시가 있었지만, 파병 전 청해부대와 해군 의무실 간 확인 미흡 등으로 싣지 못한 채 출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신속항원검사키트를 미리 사 놓고도 의무실 등 실무 부대 간의 실수로 청해부대가 이를 가져가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군은 청해부대 34진에 신속항원검사키트 대신 코로나19 바이러스 존재 여부는 알 수 없어 감염 판별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은 신속항체검사키트 800개만 보급했고, 지난 10일 신속항체검사에선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신속항원검사키트만 가져갔어도 초기에 증상자가 나왔을 때 격리를 비롯한 예방 조처가 더 일찍 이뤄져 집단감염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점에서 관련 책임자들의 문책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