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복회, 오늘 '김원웅 멱살' 독립유공자 후손 징계 수위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광복회, 오늘 '김원웅 멱살' 독립유공자 후손 징계 수위 결정

2021년 05월 07일 09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광복회, 오늘 '김원웅 멱살' 독립유공자 후손 징계 수위 결정
광복회가 김원웅 회장의 멱살을 잡은 독립유공자 후손 69살 김임용 씨에 대한 징계 수위를 오늘 오전 10시 반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2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결정합니다.

이번 상벌위는 지난달 23일 무산된 1차 상벌위에 이어 열리는 것으로 당시 김 씨와 김 회장에 각기 반대하는 회원들이 비공개 상벌위 등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몸싸움까지 벌이면서 위원회는 파행됐습니다.

오늘도 김 회장에 반대하는 회원들이 주축이 된 '광복회 개혁 모임'이 맞불집회를 예고한 상황이어서, 다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광복회는 이번에는 김 씨의 출석 거부 등으로 상벌위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더라도 두 차례까지만 소명 기회를 주게 돼 있는 정관에 따라 상벌위 직권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해 통보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김 씨는 임시의정원 의장과 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역임한 김붕준 선생의 손자로 앞서 지난달 11일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김원웅 회장의 멱살을 잡았다가 명예 실추 등을 이유로 광복회 상벌위로부터 출석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