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0명 중 8명 "코로나19로 양극화 심화"...가장 심한 건 '부동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설을 맞아 YTN과 박병석 국회의장 비서실이 공동으로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은 코로나19 위기로 우리 사회 양극화가 심해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양극화가 심화한 가장 큰 원인으로 부동산과 같은 자산 가격 상승을 꼽았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임지우 / 취업준비생 : 앞으로 또 어떻게 될지, 앞으로 뜰지 희망이 없는 게 좀 불안한 거 같아요.]

[박준우/ 카페 업주 : 저녁 식사하고 술 한잔 하고 와서 커피 한잔 하는 분들이 많이 계셨는데 지금은 거의 없죠, 사람이.]

[예비 초5·중2 학부모 : 학원을 못 가는 친구들은 결국 사각지대에 몰릴 수밖에 없잖아요.]

1년이 넘도록 지속하는 코로나19 위기에 큰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는 사회 곳곳에서 터져 나옵니다.

실제 국민도 비슷하게 느꼈을까요?

YTN과 박병석 국회의장 비서실이 공동으로 리얼미터에 의뢰해 진행한 조사 결과, 국민 절반 이상이 코로나19로 이전보다 살림살이가 나빠졌다고 답했습니다.

주목할 건 직업군별로 답이 엇갈렸다는 겁니다.

자영업자는 70%가량이 더 나빠졌다고 답했지만, 사무직 종사자들은 절반 가까이 이전과 비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런 온도 차를 반영하듯,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의 경제적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습니다.

10명 가운데 8명꼴로 심해졌다고 답한 건데, 매우 심해졌다는 의견만 해도 절반이 넘습니다.

이렇게 된 원인으로는 단연 부동산과 같은 자산 가격 상승이 꼽혔습니다.

또, 공개적 반발이 터져 나오고 있는 자영업 분야의 매출 감소와, 일자리 감소가 뒤를 이었습니다.

그런 만큼 양극화 완화를 위해선 우선 부동산 가격부터 안정시켜야 한다는 답이 26.5%로 가장 많았고, 전 국민 지원을 통해 내수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24.5%로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또, 양극화 해소를 위해 이른바 '부자 증세'가 필요하다는 주장에도 절반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YTN과 박병석 국회의장 비서실 공동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3.1%p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