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北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靑 "北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2020년 09월 26일 15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제저녁 NSC 회의…"필요 시 북측과 공동조사도 요청"
北 호응 여부가 관건…후속 조치 응하지 않을 가능성 커
UN 사무총장 "투명한 진상 조사" 촉구
[앵커]
우리 공무원이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가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또 필요하면 공동 조사도 요청할 방침인 가운데, 북한이 호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가 '연평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NSC,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논의 끝에 이같이 결정한 겁니다.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 조사도 요청할 방침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위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와 경계 태세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제는 북한의 호응 여부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최고지도자의 사과까지 담은 통지문을 보내온 만큼 추가 조사나 공동 조사에는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 군부가 개입된 사건과 관련해 남북한이 공동 조사한 전례가 없고 특히 북한은 사람과의 접촉을 일체 불허하는 코로나 비상체제이기 때문에 남북 공동조사에 호응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합니다.]

다만 유엔 사무총장까지 나서 '투명한 진상 조사'를 촉구한 가운데 국제사회에서 공론화하거나 국내에서의 비판 여론이 잦아들지 않을 경우 전향적 태도를 취할 여지도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자국 내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일절 보도하지 않고 함구했습니다.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 매체뿐만 아니라 대외 선전 매체에서도 피격 사건뿐 아니라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낸 사실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 준비나 수해 복구 소식, '코로나19' 방역만 줄기차게 강조했을 뿐입니다.

국민적 의혹과 분노를 해소하려면 추가 조사나 남북 공동조사, 확실한 재발방지책 마련 등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북측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