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재인 대통령, 간호사 격려 메시지에서 가수 아이유 언급

실시간 주요뉴스

문재인 대통령, 간호사 격려 메시지에서 가수 아이유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간호사 격려 메시지에서 가수 아이유를 언급했다. 팬들은 아이유의 선행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2일 페이스북에 더운 날씨에도 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한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가, 현재 파업 중인 의사들과 ‘편 가르기’ 논란에 휩싸였다.

문 대통령은 해당 글에서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나?”라고 간호사들에게 물었다.

이어 “여기에 더해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라며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적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의 마음을 울렸다”라면서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간호사 격려 메시지에서 가수 아이유 언급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용기 잃지 말고 조금만 힘을 내어달라”라면서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했다는 소식도 들었다. 그렇다.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라고 아이유의 기부를 언급했다.

해당 글에 아이유의 팬들은 우려 섞인 입장을 표했다. 디시인사이드의 아이유 갤러리에는 “아이유는 지난 2월 대한의사협회에 의료진을 위한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000벌을 기증하기도 하는 등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섯 차례 기부를 펼치며, 저소득층·취약계층·보호시설의 여러 곳에 방역 물품을 나눠 전달한 바 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팬들은 "혹여나 아이유가 간호사분들에게만 기부한 것으로 오해하는 국민들이 있을 듯해 이를 바로잡게 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글과 관련해 논란이 지속되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3일 “지금까지 의사들에게는 여러 번 고마움을 표현했었다”라며 ‘편 가르기’ 의혹을 부인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캡처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