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버티지 않고 수용할 것" 심경 전해
Posted : 2020-07-07 13:20
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버티지 않고 수용할 것" 심경 전해

ⓒYTN 뉴스 화면 캡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사실은 저는 참 겁쟁이"라며 "지난 30여 년 동안 낯설고 두려운 상황 앞에서 사람과 사람 연대로 이겨 내왔듯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고 응원하며 여의도의 삶을 출발할 수 있었다"고 그간 심경을 전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회관 530호 고백1'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21대 국회의원이 되면 하고 싶은 것이 분명했다"라며 "궁극적으로 해결에 이르지 못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정책적으로, 입법으로 반영해 피해자들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이제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제 나름의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여러 곳에 김복동평화센터를 세우는 일을 도와 세계 미래세대들이 김복동의 희망을 갖게 하고 싶었다"라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넘어서 베트남 전쟁 시 한국군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전시 성폭력 피해의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만들고 싶었다. 이 꿈은 제 삶에서 놓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의 시민사회 단체들과 함께 손을 잡고 일본의 의원들에게도 손을 건네서 한국과 일본, 나아가 아시아의 평화를 만들어갈 수 있는 노력을 함께 하고 싶었다"라며 "오세아니아, 유럽, 미국 등 의원들도 찾아가 여성 인권과 평화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의원들 간 다리를 만들고 싶었다. 그 네트워크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만드는 일에도 중요한 네트워크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윤 의원은 "제 앞에 지금 넘어야 할 높은 벽이 있다. 그 날(이용수 할머니의 폭로가 있던 날)로부터 두 달이 지났다"라며 "앞으로 그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려 한다. 버티려 하지 않고 그저 모든 것을 다 수용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하려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를 포함해서 모든 사람이 편안한 일상을 누릴 수 있는 그런 날이 하루 속히 오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