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73명| 완치 12,144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96,941명
日, 韓 G7·WTO 사무총장 '제동'...한일관계 재조정 주목
Posted : 2020-06-30 16:33
日, 한국의 G7 가입과 WTO 사무총장 선출도 반대
한국 외교 발목 잡기…일본에 불리한 요소도 주목
日, 한국 G7 가입 반대로 트럼프와도 대립 구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해 7월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발표한 것을 계기로 한국과 일본의 외교 충돌과 관계 재조정이 꾸준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세계 주요 선진국 G-7 정상회의에 한국이 참가하는 문제나 세계 무역 기구 WTO 사무총장 선거 문제도 한일 관계 재조정 차원에서 진행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는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러나 압박은 실패했고, 오히려 한국이 반격을 가하면서 한일 관계 재조정, 즉 선진 경제 대국과 개발도상국 관계에서 대등한 선진국 관계로 재조정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세계 주요 선진국 G-7 정상 회의에 한국이 참가하는 문제나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 선거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출마 문제도 한일 외교 쟁점입니다.

두 가지 모두 일본이 한국 관심사를 훼방하는 구도로 일본에 유리해 보이지만, 일본에 불리한 요소도 적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의 G-7 가입 반대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충돌하고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 구상과도 맞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와 같이 초청을 받은 호주와 인도, 러시아를 반대하는 진영에 서는 것도 일본 부담입니다.

WTO 사무총장 선거 문제도 일본이 이집트나 나이지리아, 아니면 멕시코나 몰도바 출신 경쟁자를 지지하면서 아시아나 서유럽 국가들과 대립하는 구도를 만들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일본 외교가 과거 궁지에 몰리면 비합리적이고 단선적인 접근법을 채택하는 특성을 보였기 때문에 이번에도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 기업 자산 압류를 막아야 한다는 지침에만 반응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 외교는 강제 징용 문제와 수출 규제 문제, 국제 사회에서 상호 협력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 협상을 제안해서 일본의 공격 필요성 자체를 소멸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국내 정치적 입지가 최근 계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우리 정부 협상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더 커진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으로 일본의 외교 공세를 무력화하고 다른 한편으로 일본 외교에 활로를 열어준다면 1년 전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관계 재조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가능성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