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윤미향 "나비 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 했다" 페북 해명
Posted : 2020-06-02 09:05
윤미향 "나비 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 했다" 페북 해명

사진 출처 = YTN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낼 당시 후원금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12년 개인 명의로 만들어진 '나비 기금'을 혼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2년 만든 개인 명의 나비 기금 계좌와 개인 아파트 매입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2012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故 김복동 할머니, 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의연의 전신)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라며 "두 생존자가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건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라며 "정대협은 그 뜻을 담아 나비 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했다"라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나비 기금이 최초의 모금이었다.

이에 임시로 '윤미향(나비 기금)'이라는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는 게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이 계좌는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 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며 혼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는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았고 2014년부터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했다.

윤미향 "나비 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 했다" 페북 해명

사진 출처 =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지난달 29일 윤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 명의로 후원금을 모금한 것에 관해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개인 명의 계좌 네 개로 총 아홉 건의 사업이 이루어졌다.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윤 의원은 "이제 보니 제 개인 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라며 "일시적인 후원금이나 장례비를 모금하기 위해 대표 개인 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저도 크게 문제의식이 없었다"라며 사과했다.

다만 개인 계좌를 통해 모금한 자금 약 2억 8천만 원을 개인적으로 쓰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