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479명| 완치 12,204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08,312명
탁현민 靑 의전비서관 내정에…여성계 반발
Posted : 2020-05-27 16:55
탁현민 靑 의전비서관 내정에…여성계 반발

ⓒYTN 뉴스 화면 캡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의 청와대 의전비서관 내정 소식에 여성계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7일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은 성명을 내고 "탁현민의 청와대 복귀는 성차별과 성폭력을 끝장내자는 여성들의 외침을 무시한 것이며, 강간 문화에 일조한 사람이라도 남성 권력의 지지와 신뢰를 받기만 하면 얼마든 공적인 영역에서 권력을 차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존하는 강간문화에 거짓말로 일조한 탁현민'이 권력의 최고정점인 청와대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이 모습은 한국 정치가 강간 문화에 얼마나 관대하며, 강간 문화를 기초로 하는 남성연대가 얼마나 견고한지를 지속적으로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세연은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에 가담한 자들을 강력하게 처벌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무엇이었나?"라면서 "술자리 '농담', 단톡방 성희롱,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는 현재에도 공기처럼 존재하며 여성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으며 여전히 많은 여성들이 그 위협 속에서 생존을 걱정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여세연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라는 여성 시민들과의 약속이 거짓말이 아니라면, '실질적 성 평등 사회 실현'이라는 국정 과제가 거짓말이 아니라면 '대체, 왜, 어째서, 또, 탁현민인가?'라는 질문에 청와대는 그를 내정하지 않는 것으로 답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탁 자문위원은 2007년 쓴 저서에서 여성 비하 발언이 논란이 돼 비판을 받았다. 당시 논란에 탁 자문위원은 "현재 저의 가치관은 달라졌지만, 당시의 그릇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2007년 발간된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도 왜곡된 여성관으로 비판을 받았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