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망언 사과 통합당 지도부, 광주행..."5·18 정신 계승한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망언 사과 통합당 지도부, 광주행..."5·18 정신 계승한다"

2020년 05월 18일 22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던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일제히 광주를 찾았습니다.

유가족들을 만나 5·18 정신을 계승해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며 진상 규명을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옛 전남도청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주먹을 쥐고 팔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습니다.

지난 주말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사과했던 터라, 광주 시민의 거센 항의를 받았던 지난해와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랐습니다.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주 원내대표는 희생자 유족들과 만나 개인적 의견이 아닌 당 차원의 사과임을 확인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그분들이 잘못된 것이고 우리 당과 관련된 분들이 그런 말씀을 해서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는 거듭 죄송하고 잘못됐다는 사죄를 드립니다.]

[문흥식 / 5·18 구속부상자회장 :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이렇게 참배해주시고 먼저 찾아주시기 전에 오월 영령들을 위해서 사죄해주신 데 대해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5월 단체 법정화와 5·18 진상 규명 관련법 처리 등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다만, 쟁점이 되고 있는 진상규명 방식과 피해자 배상 문제 등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그런 세부적 문제는 상임위나 소위나 특위에서 논의할 문제이고 오늘 이 자리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또 5·18 망언 당사자인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의 징계 수위에 대한 불만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이제는 다른 당이어서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래한국당도 정부 공식 행사에는 초대받지 못했지만 지도부와 21대 당선인들이 광주를 찾아 유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했습니다.

[유가족 : 협조 좀 많이 해주세요. 태클만 걸지 말고요. 벌써 40년인데, 벌써 40년인데 여태까지 규명이 안 되고 전두환이는 지금도 골프 치고 다니니 우리가 피를 토하고 죽어요.]

통합당 지도부는 취임 뒤 첫 외부일정으로 광주를 선택하면서 '태극기'로 대변되는 극우세력과 선을 긋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다만, 5·18 진상조사위원회에 자유한국당 추천 극우 인사들이 포진해 있는 탓에 진실규명에 힘쓰겠다던 통합당 지도부의 약속이 얼마나 지켜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입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