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정세균 총리 "4월 6일 개학 우려"...시·도 교육감 개학 반대 중론
Posted : 2020-03-28 21:45
정세균 총리 "4월 6일 개학 우려…신중한 결정 필요"
정 총리, 시·도 교육감 간담회…지역 방역상황·여론 파악
"온라인 수업 준비 점검…고등학교부터 순차 등교도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다음 달 6일로 미뤘던 개학을 한 차례 더 연기할 것인지에 대해 다음 주 초 결론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예정대로 개학하는 것에 대해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고, 간담회에 참석한 시도교육감들과도 대체적으로 6일 개학에 부정적인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세 차례 미뤄진 끝에 오는 4월 6일로 예정된 개학을 두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시 한 번 우려를 표했습니다.

많은 국민이 개학을 코로나 19로 인한 고립에서 벗어나는 전환점으로 생각하고 있는 만큼 결정에 신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아직 4월 6일 개학에 대해서는 여러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여러 의견을 경청해서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원칙에 따라 다음 주 초에는 결론을 내도록 하겠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전국 시·도 교육감들을 만난 정 총리는 지역별 방역상황과 여론도 파악했습니다.

일단 개학을 위해서는 코로나 19 감염위험이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떨어져야 한다며, 학부모, 지역사회의 공감대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도 교육감들 역시 대체로 6일 개학에 부정적인 의견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지역별로 개학 날짜를 다르게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반대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온라인 개학과 함께 고등학교부터 중학교, 초등학교, 유치원 순으로 순차 등교 개학을 하는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해 수능 시험에 대한 연기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계획입니다.

법에 따라 수학능력시험 시행 기본계획을 오는 31일까지 공표해야 하는데, 정부는 수능을 1주에서 2주 정도 미루는 방안을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은혜 / 교육부총리(지난 17일) : 31일에 수능계획을 발표하려면 개학 일정이 확정되고 여러 가지 종합적인 상황이 결정된 상황에서야 발표할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정부는 주말 사이 교육계와 학부모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별 개학 준비상황을 살펴보면서, 이르면 모레(30일) 개학 여부와 수업 운영 방식을 결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