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문 대통령 "총선 오해 살 일 말라"...선거 개입 논란 사전 차단
Posted : 2020-03-26 21:19
당·정·청 "4·15 총선 전까지 공식적인 회의 중단"
총선 전 靑 정무수석실 ’정당 소통 업무’ 중단 지시
靑,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친문 표심 경쟁’ 선 긋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정치적으로 오해를 살 일이 없도록 정당과의 소통 업무를 중단하고 민생만 챙기라고 지시했습니다.

야당이 제안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40조 국채 발행에 대해서는 검토해볼 여지가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차정윤 기자가 분석합니다.

[기자]
여당과 정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모여 주요 정책을 논의하는 이른바 당정청 회의.

그러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4차 당정청 회의를 끝으로, 다음 달 총선 전까지 중단됩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돌입하기 때문에 4·15 총선까지는 오늘 아침과 같은 공개적, 공식적인 당·정·청 회의는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예 청와대와 국회를 오가며 조정 업무를 하는 정무수석실에 정당과의 소통 업무를 하지 말라고 지시했습니다.

선거를 앞두고 일말의 오해도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과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일에만 전념하라는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담아 확실하게 '선거와의 거리두기'에 들어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여권 지지층을 상대로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이 이른바 '친문'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습니다.

여기에 대한 모든 질문에는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반대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논의에는 적극적으로 응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래통합당이 40조 국채를 발행해 긴급구호자금으로 쓰자고 한 제안에 대해 검토해보자며 더 구체적인 방안을 달라고 답했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소통을 통해서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대책들을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코로나 19 대응에만 전념하고 통상적 정무 활동까지 중단하라고 한 문 대통령의 지시에는 청와대의 선거 개입 논란을 미리 차단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