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G20 앞둔 문 대통령 "우리 진단시약이 글로벌 공조 역할"
Posted : 2020-03-25 22:21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하루 앞두고 진단시약 업체 방문
"진단시약 업체는 코로나19 극복 최일선에서 역할"
"뚜렷한 방역 성과, 진단시약 덕분…방역과 경제 모두 기여"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 키트 요청…정부가 수출 적극 지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26일) G20 화상 정상회의를 앞두고, 코로나19 진단시약 생산 업체를 찾아 우리 진단 역량이 글로벌 방역 공조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각국에서 진단 키트 지원 요청이 잇따르고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수출 지원을 약속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앞두고 코로나19 진단 시약 개발 업체를 찾았습니다.

유전자 증폭 기술로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 시간을 여섯 시간으로 줄인 진단시약을 개발한 곳입니다.

[천종윤 / 진단시약 업체 대표이사 : 이스라엘도 100% 저희들 것으로 하고 있고, 많은 나라가 지금 저희 제품에만 완전히 의존하는 국가가 되게 많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런데 그 사실을 국민들이 알면 훨씬 더 자부심을 갖게 되죠.]

문 대통령은 5개 진단시약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코로나19 극복의 최일선에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최근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등 방역에 뚜렷한 성과가 나타난 것도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 덕분이었다면서,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습니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WHO가 코로나19 대응 모범 사례로 한국을 지목한 데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진단 키트 지원을 긴급 요청했다며 정부도 신속한 행정 처리로 수출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 주요국 정상들의 관심 사안인 만큼 내일(26일) 밤 열리는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도 비중 있게 소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윤재관 / 청와대 부대변인 :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주요국 정상들과 잇따라 통화해 의제를 조율했습니다.

공동선언문도 나올 예정인데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 기업인들의 필수적인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도 담길 전망입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