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비상경제회의 직접 주재...수단과 자원 총동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비상경제회의 직접 주재...수단과 자원 총동원"

2020년 03월 17일 13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비상경제회의 구성 지시…대통령·경제부처·여당 참여할 듯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실물과 금융의 복합 위기 상황"
코로나19 추경 증액 놓고 여당과 정부 엇박자 낸 상황 지적
재난기본소득 도입 등 포함한 추가 대책도 적극 검토 전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을 맞게 됐다면서 앞으로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해 특단의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의 비상국면을 타개하려면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니라면서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호 기자!

먼저 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를 오늘 처음 언급했는데, 어떤 회의인가요?

[기자]
대통령이 주재하고 경제 부처 장관들과 여당 지도부, 청와대 참모들, 그리고 민간 경제인까지 참여하는 비상경제 컨트롤 타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노란 면 마스크를 쓰고 국무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이 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실물과 금융 경제가 동시에 타격을 받는 복합 위기 상황일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로 국경이 봉쇄되고 인적교류가 끊기면서 글로벌 공급망까지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고 경제적 충격은 훨씬 장기화할 수 있다는 얘기로 대통령의 심각한 상황인식을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해서 특단의 대책과 조치를 신속하고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는데요.

정부가 곧바로 가동할 수 있게 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 발언 듣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비상경제회의는 비상경제시국을 헤쳐나가는 경제 중대본입니다. 코로나19와 전쟁하는 방역 중대본과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입니다.]

[앵커]
지금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니다,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라는 지시도 있었지요?

[기자]
문 대통령의 비상경제 시국에 대한 상황 인식은 구체적인 지시 내용에도 담겼습니다.

경제대책에 대한 세 가지 주문이 있었는데 먼저, 유례없는 비상상황에는 대책도 전례가 없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니고 쓸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해서 비상국면을 타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기획재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의 추경 규모 확대를 놓고 엇박자를 냈는데 추경 증액에 힘을 싣는 언급으로 볼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제출된 코로나19 추경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이것만으로 턱없이 부족하다는 현장의 요구를 수용해 더한 대책도 망설이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어제 문 대통령과 서울시장, 경기지사는 수도권 방역 대책 회의에서 재난기본소득을 놓고도 토론했는데, 결론을 내지는 않았지만 추가 논의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가장 힘든 사람에게 먼저 힘이 돼야 한다면서 정책의 우선순위를 분명히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경제 위축으로 직접 타격을 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쓰러지지 않도록 버팀목이 되는 역할에 정부가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이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을 시행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들며 그 계기를 우리 경제의 경기 반등의 모멘텀으로 만드는데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