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여야 "정부가 마스크 만능처럼 권고"...대란 자초 비판
Posted : 2020-03-05 22:21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여야 ’마스크 대란’ 두고 정부 대응 일제히 비판
"컨테이너·국회 연수원 활용"…병상 부족 해결 촉구
정세균 "코로나19 종식 특단 대책 필요…재정 역할 절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에선 여야 할 것 없이 정부가 처음부터 마스크 사용을 과도하게 권고해 대란을 초래했다며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또 중국처럼 컨테이너를 활용해 부족한 병상 확보에 나서야 한다는 얘기도 나왔는데요.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화두는 역시나 '마스크'였습니다.

처음부터 정부가 마스크가 만능인 것처럼 권고한 게 문제였다는 지적이 여당 안에서 나왔습니다.

[김상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부가 정말 어찌 보면 국민에게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마스크가 없으면 모든 예방이 안 되는 것처럼 극도의 불안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이런 불안 심리 자극이 결국, 마스크 대란으로까지 이어졌다는 겁니다.

[나경원 / 미래통합당 의원 : WHO도 사실상 증상이 있는 환자나 또는 돌볼 경우에 쓰라고 하지…. 식약처에서 KF94하고 KF99를 권하고 싶다라고 발표했어요. 그러니까 국민이 그때부터 많이 사용한 겁니다.]

결국, 마스크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공급이 쫓아가지 못하는 상황을 정부가 자초했다는 겁니다.

여기에 부족한 병상 문제를 서둘러 해결해야 한다는 데도 여야가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김진표 /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 (중국에서) 컨테이너 병실을 급격히 공급한 사례가 효과적이었다고 그래요. (국내에서도) 일주일에 한 60개 정도 만들 역량이 있대요. 음압이 가능한 컨테이너 병상을….]

[김순례 / 미래통합당 의원 : 강화도와 고성에 국회연수원이 있습니다. 이것을 먼저 개방하고요. 경증 환자라도 이곳에 격리 수용할 수 있도록 활용하고요.]

이렇게 상황이 심각한 만큼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추경을 가급적 빨리 처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모두 11조 7천억 원 규모로 역대 감염병 대응 추경 가운데 가장 큽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생계가 위협을 받을 수 있고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더욱 클 것입니다. 민생과 고용안정을 위한 선제적 노력이 시급합니다.]

앞서 여야는 2월 임시국회가 끝나는 오는 17일까지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 끼어 있으면 통과시킬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막판 진통이 예상됩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