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려동물 작고하셨다" 구설 오른 황교안의 표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반려동물 작고하셨다" 구설 오른 황교안의 표현

2020년 01월 22일 15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반려동물 작고하셨다" 구설 오른 황교안의 표현

사진 출처 = YTN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에는 어휘 선택으로 구설에 올랐다. 황 대표는 자신이 키우던 반려동물이 '작고하셨다'라고 표현해 눈총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황 대표는 서울 마포구 한 반려동물 동반 카페에서 자유한국당의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을 발표했다.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 동물자유연대 관계자 등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동물 보호와 복지를 위해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 유기견 입양 시 진료비 지원, 명절 휴가철 반려동물 돌봄 쉼터 지원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직접 강아지를 안고 공약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저도 몇 년 전에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14년 만에 작고를 하셨다"라며 "보낼 때 가슴이 무겁고 아팠다. 그 뒤에 반려동물을 기르지 못하고 있었는데, 지금 많은 분이 반려동물과 함께하고 있어 어떻게 사회가 바뀌었는지 관심을 갖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황 대표의 발표가 보도된 이후 '작고'라는 표현은 사람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로, 반려동물의 죽음을 표현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최근 자유한국당이 황 대표의 이름으로 조계종에 '육포'를 설 선물로 보냈다가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진 것과 맞물려 이번 단어 선택도 세심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온라인에서는 "법무부 장관 출신에 야당 대표인데 말 한마디, 행동 하나 국민정서에 맞게 신중히 해달라", "동물에게 작고라는 표현은 어울리지 않는다"와 같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