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거듭된 압수수색 유감"...검찰의 '무리한 수사' 역공
Posted : 2019-12-05 08: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검찰과 청와대의 갈등이 한층 격화되는 양상입니다.

청와대는 검찰이 비위 혐의자의 진술에 의존해 거듭해서 압수수색 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의 다른 축인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검찰을 역으로 압박했습니다.

김영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섯 시간여에 걸친 서울 동부지검의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청와대는 관련 언급을 삼갔습니다.

압수수색이 끝나고 나서야 대변인 명의로 입장을 냈습니다.

검찰이 요청한 자료는 지난해 12월 '김태우 사건' 때 압수한 자료와 대동소이했다며, 비위 혐의가 있는 제보자의 진술에 의존해 청와대를 거듭 압수수색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검찰 수사의 다른 축인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 경위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역공을 폈습니다.

청와대가 이첩한 첩보 문건은 경찰 출신이나 특감반원이 아닌 민정비서관실의 한 행정관이 외부에서 받은 제보를 요약 정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A 행정관이 재작년 SNS를 통해 받은 김기현 前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를 요약 편집해 문건을 정리했다는 겁니다.

제보자는 A 행정관이 알고 지내던 공무원이고 정당 소속은 아니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에 선을 그은 건데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A 행정관은 외부 메일 망의 제보 내용을 문서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일부 편집하여 제보문건을 정리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새로이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습니다.]

이 문건이 절차에 따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청으로 정상 이첩됐다는 얘깁니다.

다만, 백 전 비서관은 이런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첩보 문건 작성자도 당시 민정비서관도 또렷하게 기억 못 할 정도로 일상적인 첩보 이첩 과정이었다는 설명입니다.

청와대가 전 울산시장 주변 수사와 관련한 첩보 작성 경위를 자세히 밝힌 것은 숨진 전 특감반원이 이 사안과 무관하다는 점과 검찰 수사가 무리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동시에 강조하려는 뜻으로 보입니다.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