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익명의 관계자발로 틀린 보도...강력 유감"
Posted : 2019-12-03 16:27

동영상시청 도움말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위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거듭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특히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를 인용해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검찰을 직접 비판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브리핑 들어보겠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어제부터 확이되지 않은 관계자발로 사실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어제 세계일보,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초기화 말아달라. 또 문화일보에 나온 오늘 자입니다.

윤건영과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 맡겨 이 기사들입니다.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유감을 표합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고인은 김기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습니다.

언론인 여러분들께서도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또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랍니다.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 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