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견례 마친 한미 국방, 현안 속도 내나?
Posted : 2019-08-11 23:2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미 국방장관이 상견례를 마치면서 양국 사이의 현안이 조금씩 물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호르무즈 파병요청 가능성이 조금씩 구체화 되고 있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함께 북미 실무협상 시기도 거론되고 있어 이를 계기로 한일갈등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을 작심하고 비판했습니다.

[정경두 / 국방부 장관 : 일본은 경제 보복 조치를 발표하여 한일 관계와 한미일 안보 협력에 악영향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재검토 가능성을 내비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그러나, 북한 핵에 방점을 찍고 한미일 협력을 내비쳤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 국방부 장관 (지난 9일) : 우리는 역내 우방국들과 함께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참여하기 전까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단호하게 집행할 것입니다.]

두 시간 가까이 만남이 진행됐지만, 회담 결과를 알리는 자료에선 한미동맹만 재강조됐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아시아지역 중거리 미사일 배치 등 민감한 현안은 제외된 겁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이 호르무즈 해협에 국제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혀 조만간 공식 파병 요청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또, 지소미아 연장 여부 시기가 10여 일밖에 남지 않은 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방위비 인상을 언급한 데 이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9월 초 전후 북미 실무협상 시기를 언급한 점이 눈에 띕니다.

북핵협상에 나서야 하는 미국으로선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앞으로 현안에 대한 물밑접촉을 이어가며 한일 갈등에도 관여할지 주목됩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