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교안 "외국인 임금 비판은 터무니없는 비난"
Posted : 2019-06-20 10:5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외국인 노동자에게 똑같은 임금을 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자신의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일부에서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본질은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자는 것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잡자는 것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중소기업은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을 감당하기도 힘든데 외국인 근로자에게는 숙식비 등 다른 비용까지 들어가고 있으니 하소연을 하는 게 당연한 일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원전 기술이 유출되고 한국전력이 막대한 적자를 보는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며 한국당이 탈원전을 막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주영 [kimjy0810@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