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남북·북미 대화 조만간 재개 기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0 22:23
앵커

북유럽 3개국 순방 첫 번째 순서로 핀란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곧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제3국의 주선이 필요 없을 정도로 북·미 간 접촉이 이뤄지고 있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헬싱키에서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위한 공식 환영식이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의 환영 인사를 받고 의장대를 사열했습니다.

이어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핀란드가 남·북·미 정부 관계자와 민간 관계자가 동참하는 대화를 주최하는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해 준 데 감사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노력을 핀란드 정부가 일관되게 지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사울리 니니스퇴 / 핀란드 대통령 : 대통령님께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한 노력을 아주 높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핀란드도 계속적으로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 모든 노력을 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라는 염려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뢰와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면서 조만간 비핵화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고,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계속을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특히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대화도 진행되고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제3국의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지만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요청하겠다고 밝혔고 니니스퇴 대통령은 외교적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습니다.

'헬싱키 프로세스'로 냉전 시대 동서 간 화합을 이끈 경험이 있는 핀란드의 지지는 큰 힘이 될 것이라는 평가입니다.

앞서 청와대는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자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신중론을 폈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이 당장 재개되진 않더라도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G20 정상회의와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반기에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됩니다.

헬싱키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