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경안 계류 40일째...문 대통령 "순방 전 협치 복원 호소"
Posted : 2019-06-03 22: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회에 추경안이 계류된 지 어느덧 40일째가 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한 추경안 처리를 또 한 번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포항지진 특별법 처리를 요구하는 지역의 목소리도 한층 거세지고 있지만,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두고 한 발짝도 양보 없는 대치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항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국회를 찾았습니다.

정부가 추진하던 포항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된 인재로 드러났는데도, 피해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정치권의 조속한 해결책 마련을 촉구한 겁니다.

[공원식 / 포항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 포항 지진의 피해를 극복하고 더 큰 꿈 이루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안전한 배상·보상 및 지역 재해의 진상 규명 내용을 담은 특별법 제정이 무엇보다도 절실히 필요합니다.]

포항 지진 등 재해 대응 예산 등이 포함된 추경안이 지난 4월 25일 국회에 제출됐지만, 국회 파행 장기화로 처리가 계속 미뤄지자 문재인 대통령도 거듭 여야의 협조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여야 각 정당에서도 경제를 걱정하는 말들을 많이 합니다. 그럴수록 빨리 국회를 열어 활발하게 대책을 논의해주시고….]

그러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개최와 정당 대표 간 회동 가능성도 언제든 열려있다며,

오는 9일로 예정된 북유럽 순방 이전까지 국회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처리 문제 등을 놓고 여야의 평행선 대치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여야 간의 정치적 논란이나 갈등은 피할 수 없지만, 제1야당 혼자서 무한정 국정의 발목을 잡아서는 정말로 안 될 것입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패스트트랙 철회만이 민생 국회를 다시 여는 유일한 해법이라는 걸 말씀드립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임시국회 소집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부정적이고 민주당 역시 정국 경색 심화를 우려하며 아직 선을 긋고 있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