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경안 계류 40일째...문 대통령 "순방 전 협치 복원 호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3 22:38
앵커

국회에 추경안이 계류된 지 어느덧 40일째가 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한 추경안 처리를 또 한 번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포항지진 특별법 처리를 요구하는 지역의 목소리도 한층 거세지고 있지만,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두고 한 발짝도 양보 없는 대치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항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국회를 찾았습니다.

정부가 추진하던 포항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된 인재로 드러났는데도, 피해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정치권의 조속한 해결책 마련을 촉구한 겁니다.

[공원식 / 포항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 포항 지진의 피해를 극복하고 더 큰 꿈 이루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안전한 배상·보상 및 지역 재해의 진상 규명 내용을 담은 특별법 제정이 무엇보다도 절실히 필요합니다.]

포항 지진 등 재해 대응 예산 등이 포함된 추경안이 지난 4월 25일 국회에 제출됐지만, 국회 파행 장기화로 처리가 계속 미뤄지자 문재인 대통령도 거듭 여야의 협조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여야 각 정당에서도 경제를 걱정하는 말들을 많이 합니다. 그럴수록 빨리 국회를 열어 활발하게 대책을 논의해주시고….]

그러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개최와 정당 대표 간 회동 가능성도 언제든 열려있다며,

오는 9일로 예정된 북유럽 순방 이전까지 국회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처리 문제 등을 놓고 여야의 평행선 대치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여야 간의 정치적 논란이나 갈등은 피할 수 없지만, 제1야당 혼자서 무한정 국정의 발목을 잡아서는 정말로 안 될 것입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패스트트랙 철회만이 민생 국회를 다시 여는 유일한 해법이라는 걸 말씀드립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임시국회 소집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부정적이고 민주당 역시 정국 경색 심화를 우려하며 아직 선을 긋고 있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