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손학규 "사퇴 요구 당직자 해임"...바른미래 내홍 점입가경
Posted : 2019-05-04 22:2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당내 반대파로부터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계파정치를 그만두라며, 사실상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대표를 겨냥해 반격을 가했습니다.

퇴진을 요구한 당직자를 전격 해고하며 정면돌파 의지까지 보이면서, 바른미래당 갈등은 2라운드를 맞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 안팎의 사퇴 요구에 대해 손학규 대표는 징계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안철수·유승민 공동 체제 주장은 계파 패권주의라고 비판하고, 퇴진 주장을 펼친 당직자를 전격 해임했습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 이러한 해당 행위를 계속하는 당원은 앞으로 당헌 당규 상 징계절차에 따라 조치하겠습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아예 유승민 의원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유 의원이 대학 강연에서 자유한국당이 개혁보수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이면 오늘이라도 당장 합칠 수 있다는 발언을 대놓고 비판한 겁니다.

김 원내대표는 의심을 살 수 있는 발언은 절대 안 된다며, 한국당과의 통합은 불가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조건부를 내세웠지만 그 말을 받는 입장에서는 명분을 만들어달라는 신호로 받아들여질 것입니다. 한국당과의 통합이나 연대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얘기입니다.]

물론 유 의원 측도 발끈했습니다.

유 의원과 가까운 지상욱 의원은 민주평화당과 통합을 이야기한 의원들에게는 가만히 있더니, 이제 와서 유 의원의 뜻을 왜곡해 공격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지상욱 /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 : 김관영 원내대표께도 분명히 경고합니다. 그동안 민주평화당과 호남 신당을 만들려는 의원들에게는 단 한마디도 비판하지 않았습니다.]

양측의 감정싸움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지만 당장 집단 탈당이나 대규모 분당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당을 나간다고 해서 정치적 실익이 크지 않은 데다,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여전히 당권을 거머쥘 확률도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바른미래당의 내부 갈등이 당권을 누가 쥐느냐의 싸움으로 좁혀지면서 다음 달로 다가온 원내대표 선거에서 계파 간 세 대결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