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반기 한미훈련, 2차 북미실무협상 후 발표...축소로 가닥
Posted : 2019-02-05 17: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미 군 당국이 평양에서 열리는 북미 실무 협상이 끝난 뒤 올해 상반기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의 시기와 방법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미는 큰 틀에서의 조율을 마친 가운데 북미 비핵화 협상을 뒷받침하는 차원에서 연합 훈련 축소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와 미국은 매년 3, 4월, 컴퓨터 시뮬레이션 지휘소 연습인 키 리졸브,

그리고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최대의 야외 실기동 훈련인 독수리훈련을 진행해왔습니다.

특히 독수리 훈련은 미 항공모함과 핵 추진 잠수함, 스텔스 전투기 등 미군의 각종 첨단 전략자산이 동원돼 북한이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지면서, 훈련은 한 달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 군 당국은 올해 상반기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의 시기와 방향을 놓고 큰 틀의 조율은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군 관계자는 상반기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은 사실상 발표 시기와 방법만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한미는 평양에서 열리는 북미 실무협상 이후 연합 훈련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3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연합훈련은 1월 말 정도까지 미 국방부와 최종 확인을 하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처럼 당초 한미 양측은 연합훈련 계획을 지난달 양국이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이번 주 북미 실무협상 결과를 지켜보자는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 지휘소훈련인 키리졸브 연습은 3월 4일부터 2주간 실시하는 것으로 방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연합 야외기동훈련인 독수리 훈련은 명칭을 변경해 대대급 규모로 연중 실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