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김정은 연내 답방 쉽지 않다"...사실상 무산 배경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10 14:00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이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공식 통보가 온 건 아니지만,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면서 연내 답방이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배경을 알아보겠습니다. 김도원 기자!

사실 올해가 21일밖에 안 남았어요. 연내 답방은 어렵다는 거죠?

기자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YTN과 오늘 아침 통화를 했는데요,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에 답방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연내 답방은 쉽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측에서 연내 답방은 안 되겠다, 이렇게 통보를 받은 것은 아니고요,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는 설명입니다.

올해가 아니면 내년 중 언제 답방하느냐 역시 역시 계속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결과적으로 답방 시기는 북측의 결단에 달린 상황입니다.

앵커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연내 답방이 남북 정상의 약속이었는데, 뭐가 제일 문제인 건가요?

기자

북측이 고민하는 부분은 결국 김 위원장의 경호와 안전 문제일 것으로 보입니다.

사상 최초가 될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측 수도 방문을 연내에 준비하기엔 물리적으로 시간이 촉박한 게 사실입니다.

또, 답방을 무사히 치르기에는 남측 여론이 아직 무르익지 않았다고 판단했을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답방 자체가 성과라고 밝히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이번 답방을 통해 뭔가 결과물이 나와야 하는데, 무엇이 가능할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초가 될 가능성이 높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답방 시기로 언제가 더 좋은지, 북한 내부에서도 전략적 고민이 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