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방사청, 군납 비리업체와 또 계약..."규정 때문"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단독] 방사청, 군납 비리업체와 또 계약..."규정 때문"

2013년 12월 07일 05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단독] 방사청, 군납 비리업체와 또 계약..."규정 때문"
방위사업청이 내년 천억 원대의 군복 도입 사업을 하면서 비리로 처벌된 부정당 군납업체들과 또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내년도 군복 도입 계약을 체결하기로 한 업체 십여 곳 가운데 7곳이 수 년동안 원가를 조작한 사실이 적발돼 입찰 자격이 제한된 부정당업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달 말 부정당업체로 지정돼 내년 11월까지 입찰 자격이 박탈됐지만 방사청은 일주일 뒤인 지난 5일 청렴관에서 열린 군수조달분과위원회에서 이들과 수의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방사청은 또, 지난해 이들의 비리 사실을 적발하고도 물량 공급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로 1년이 지나서야 이들의 입찰 자격을 제한했습니다.

방사청 관계자는 비리 사실이 적발된 업체는 모두 보훈단체로, 국가보훈처에서 특정 물품은 이들 단체만 만들 수 있도록 지정했기 때문에 비리업체라 하더라도 이들과 계약을 할 수 밖에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오는 2015년까지 이들 업체와의 계약 물량을 40%까지 줄이고 납품업체를 다양화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지선 [sun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