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한 전역에서 슈퍼 결핵 문제 심각"
Posted : 2013-05-08 12:06

동영상시청 도움말

결핵 치료 사업을 위해 최근 방북한 민간 대북 지원 단체 유진벨 재단의 인세반 회장은 북한 전역에서 일반 결핵약이 듣지 않는 이른바 '슈퍼 결핵' 환자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 회장은 가장 발전됐다는 평양에는 주민들이 시장에서 마음대로 약을 구해 먹는 경우가 많아 약에 내성이 생긴 변종 결핵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결핵은 전염병인 만큼 통일될 경우 막대한 치료 비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정치적 문제와 상관 없이 결핵 치료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 회장 등 미국 국적자로 구성된 재단 대표단은 최근 3주 일정으로 평양과 평안남·북도를 찾아 지원한 결핵약으로 제대로 치료가 이뤄지는지 점검하고 돌아왔습니다.

북한에서는 해마다 일반 결핵 환자가 10만 명씩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재단은 이 가운데 5~6천명 정도가 변종 결핵 환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선아 [lees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