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짧지만 따스했던 시간...친구가 된 봉사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18 02:26
앵커

한국 대학생들이 인도네시아의 작은 도시 보고르를 찾았습니다.

현지 초등학생들과 함께 잊지 못할 시간을 만들었다는데요.

정선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래되고 낡은 외벽을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과 풍선 그림으로 가득 채웁니다.

넓은 운동장도 힘을 합쳐 정리합니다.

[오이프 / 교장 선생님 : 한국의 봉사로 이제 우리 학교가 정돈되고 아름답게 보여 학생들이 학교에 잘 다니게 될 것 같습니다.]

20여 명의 대학생 봉사단이 찾은 곳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차로 2시간가량 떨어진 한 초등학교.

낡은 시설을 고쳐주고 찰흙 놀이와 투호 등 아이들이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나눕니다.

[엘라 하야띠 / 현지 선생님 : 우리 찌뿌쭝 제3 초등학교 학생들은 한국 대학생 도움을 받아 너무 기쁘고 감사합니다. 우리에게 도움을 주심으로 축복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이들은 말은 잘 통하지 않지만 적극적으로 발표도 하고 신나게 노래도 따라부릅니다.

먼저 마음을 열고 다가와 준 아이들에게 도리어 따뜻한 정을 배웁니다.

[백진하 / 대학생 봉사단원 : 아이들과 현지 분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다 보니까 저희가 더 성숙해지고 느끼는 게 많았다는 걸 깨달았어요.]

7박 9일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봉사단은 베푼 것보다 더 많은 걸 가슴에 품고 돌아갑니다.

보고르에서 YTN 월드 정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