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국민의당, '제보 조작' 수사 결과 발표 연석회의
    국민의당, '제보 조작'  수사 결과 발표 연석회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수사 결과를 내놓자, 국민의당도 향후 대응책 마련을 위해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국민의당은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대국민 사과를 비롯한 당 차원의 입장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특히 오늘 회의에는 안철수 전 대표도 참석했습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박주선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이유미 당원의 문준용 취업 비리 의혹에 대한 가짜 제보 사건이 드러난 뒤 저희 당은 당을 대표해서 제가 진심어린 국민과 피해자 격인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문준용 씨에게 사과를 드렸습니다.

    오늘이 꼭 한 달 4일이 되는 날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저희 당은 6월 27일부터 이 사건의 엄중함과 이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한 당내의 진상조사를 거쳐서 검찰에 대해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수사 협력을 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저희 당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켜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이와 관련된 모든 당직자를 철저히 진상조사를 해 왔습니다.

    진상조사 결과 저희 당이 진상조사로써 밝혔던 사실 관계와 오늘 검찰이 밝힌 사실관계는 한치도 차이가 없습니다.

    다만 이유미 씨가 구속이 되어 오다가 저희 진상조사가 발표된 이후에 이준서 그리고 또 김성호, 김인원 이 세 분들이 구속 내지는 불구속 기소가 되었습니다마는 저희는 사실관계는 가감 없이, 보탬과 숨김 없이 있는 그대로 진상을 밝히고 공표를 했습니다마는 이 밝혀진 진상에 대해서 법률을 적용하고 법률적인 평가를 할 위치나 권한이 없기 때문에 오로지 그것은 검찰의 몫이었습니다.

    검찰은 이유미 씨가 단독으로 제보를 조작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조작된 이 세부 내용을 기자회견을 했던 이준서, 김성호, 김인원 이런 분들이 검증을 소홀히 했기 때문에 미필적 고의에 대해서 허위일 수도 있다 하는 이유로 지금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공범으로 기소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