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국제 학회 참석한 세계 의료진, ‘하이푸’ 기술 주목
    국제 학회 참석한 세계 의료진, ‘하이푸’ 기술 주목

    동영상시청 도움말

    세계 각국 의료진들이 ‘제3차 국제 미세침습 및 비침습 학회‘에서 초음파 열을 이용해 절개 없이 자궁근종을 치료하는 ‘하이푸(HIFU)’ 기술에 대해 토론했다.

    ‘제3차 국제 미세 침습 및 비침습 학회’는 지난 13일부터 4일 동안 중국 충칭 열래 컨벤션 센터(Yuelai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에서 열렸다.

    이번 학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영국, 대만, 러시아, 이탈리아, 불가리아 등 전 세계 하이푸 관계자 천여 명이 참석해 초음파 절제술 경험과 최신 연구 결과 등을 발표했다.

    ‘진행성 췌장암 환자들에 대한 표적 초음파 소작술:중국과 유럽 비교연구’를 주제로 논문을 발표한 불가리아의 도브로미르 디미트로프(Dobromir Dimitrov, Medical University Pleven) 교수는 “하이푸 효과가 중국 환자뿐만 아니라 유럽 환자들에게도 똑같이 작용했으므로 하이푸 치료경험을 배워야 한다고 생각해 큰 사명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칼을 대지 않는 하이푸 기술의 보다 탄탄한 과학적 근거를 찾는다면 하이푸는 크게 발전할 것”이라며 하이푸 치료 성과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의 스벤 베커(Sven Becker, Frankfurt University Women's Hospital) 교수는 “아직 독일에서는 하이푸 치료를 잘 모른다”며 “그러나 이번 학회에서 발표된 하이푸 임상 결과가 인상적이었으므로 앞으로 독일에 하이푸를 적극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고강도 표적 초음파 치료 효과’에 관한 논문을 발표한 중국의 애성자 애리(Aixingzi Aili, Shanghai First Maternity and Infant Hospital) 교수는 “하이푸는 특히 자궁선근증을 치료하는 데 큰 효과가 있으며 자궁을 보존할 수 있어 의료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푸’ 기술은 인체에 해가 없는 초음파 열을 이용해 절개 없이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등 각종 여성 질환을 치료하는 기술이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촬영·편집 강재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