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옷 벗고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스쿨 미투' 폭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2 21:33
앵커

대전의 한 여자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교사들에게 성희롱과 성차별을 당했다는 이른바 '미투' 폭로가 나왔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많이 언급한 교사들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피해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 당장 옷을 벗고 화장실에 가서 자신을 기다리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여성의 짧은 바지 때문이다."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을 SNS에 폭로한 내용입니다.

지난 10일 개설된 SNS 계정에는 교사들이 수업 시간에 성희롱이나 여성을 비하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해당 학교 학생 : 길가면서 여자 여러 명 강간하는 생각 했다고…. 생리한다고 화장실 간다고 하면 기분 더럽다고…. 옛날에는 안 그랬는데 요즘 학생들은 추하게 그러냐고…. 되게 기분 나쁘죠.]

학생들에게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는 12명으로 졸업생 폭로까지 이어졌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많이 언급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병가를 낸 교사를 제외한 11명의 교사가 학생들에게 공개 사과했습니다.

[학교 관계자 :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학생들이 보기에 공개 사과로 부족한 선생님은 다시 또 질의해서 설명하고 또 사과하고 하는 식으로 했습니다.]

대전시교육청은 진상 조사를 벌여 관련 교사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며 경찰은 교육청 조사 내용을 토대로 수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충남 논산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도 교사들의 성희롱이 있었다는 폭로가 나오는 등 전국적으로 이른바 '스쿨 미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