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됐지만...의문의 사건 기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5 09:46
토요일인 지난 16일, 여고생이 실종되기 전 친구와 마지막으로 남긴 대화 내용입니다.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해준다고 해서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섰습니다.

그로부터 2시간 반쯤 뒤 여고생의 휴대전화는 전남 강진군 도암면의 한 산악지역에서 신호가 끊깁니다.

당시 여고생이 만나러 간다던 아버지 친구 김 모 씨의 차량 역시 이 지역에 있었고, 김 씨는 이후 집 마당에서 옷가지를 불에 태우고 승용차를 세차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여고생 실종 다음 날인 17일 자신이 집 주변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 당일 딸의 행방을 수소문하던 어머니가 집으로 찾아오자 김 씨가 뒷문으로 황급히 도망간 사실이 YTN의 단독 보도로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사망을 확인한 후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꺼진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역을 중심으로 일주일 넘게 집중 수색에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 지환
촬영기자 : 김경록·문한수
영상편집 : 전주영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