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모녀 내리는 데 문 닫으면서 출발한 무궁화호 열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4 00:31
앵커

한 달 전 단양역에서 출입문이 닫히면서 열차가 출발해 열차에서 내리려던 엄마와 6살 난 딸이 다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두 모녀는 심리 치료까지 필요한 상황인데, 코레일이 고객 과실이 있다는 입장으로 돌아서면서 막막한 상황입니다.

이상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무궁화호 열차 출입문이 열리고 여성이 아이와 함께 내리는 순간.

갑자기 문이 닫히며 열차가 출발합니다.

바닥에 넘어진 여성은 출입문에 한쪽 다리가 낀 아이를 힘겹게 붙잡은 채 4m 정도 끌려갑니다.

다리와 허리 등을 다쳐 3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은 김명지 씨는 다른 승객들이 먼저 열차에 올라타 내리지 못한 상황에서 출입문이 다시 열렸다고 주장합니다.

[김명지 / 사고 피해 어머니 : 문이 열렸으니까 내리라고 하나보다 (생각했어요). 목덜미를 놓으면 아이가 죽을 것 같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어요.]

김 씨는 현재도 심리 치료가 필요한 상태이며, 6살 난 딸도 엘리베이터를 타지 못하는 등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엘리베이터는?) 계단. 계단. 계단."

하지만 이들에게 최근 또 다른 문제가 생겼습니다.

사고 당시 코레일이 치료비를 걱정하지 말라고 했지만, 최근 보험사가 고객 과실이 있다며 태도를 바꿨기 때문입니다.

[함흥용 / 사고 피해 아버지 : 안전사고 사각지대에 놓인 그런 곳에서 힘없는 시민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부분이 이렇게 없구나. 뼈저리게 느꼈어요.]

코레일은, 무궁화호 열차가 시속 5km를 넘지 않으면 손잡이를 당겼을 때 문이 열린다면서도 고객 과실을 입증할 증거는 내놓지 못했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역에는 모두 3명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열차 승강장에는 단 한 명도 나와 있지 않았습니다.

열차도 예정된 시간보다 2분 정도 지연된 데다 승객들이 승·하차에 걸린 시간은 채 1분이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선욱 / 전국철도노동조합 미디어소통실장 : 지난 10년간 안전보다는 이윤, 안전보다는 효율을 중시하면서 끊임없이 인력을 감축해온 결과가 이런 사고로 자꾸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코레일은 공식 인터뷰를 거절했으며,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이번 사고를 내사하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