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너지고 주저앉고...출하 앞둔 닭 떼죽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2 18:02
앵커

사흘 동안 호남지방에 내린 폭설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공장 지붕이 폭삭 주저앉았고, 양계장 축사가 무너져 출하를 앞둔 닭이 떼죽음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무안에 있는 비료 공장.

지붕 철판이 종이처럼 찢어져 바닥에 처박혔습니다.

뼈대도 힘없이 휘어져 대롱대롱 매달려 있습니다.

취재진이 촬영하는 중에도 또다시 무너집니다.

그나마 사람이 없었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큰일 날뻔했습니다.

[최기휴 / 비료 공장 대표 : 저 밑에서 혼자 일을 했거든요. 그런데 쿵 소리가 나서 올라와서 보니까 다 내려앉아 버린 거예요. 철근하고 위에 상판이 같이 막 떨어지더라고요. 그래서 피했죠.]

30cm 가까이 내리친 눈 폭탄.

양계장도 버텨낼 재간이 없었습니다.

비단 지붕만 무너진 게 아닙니다.

여기를 보시면 축사 벽도 붕괴 충격에 이렇게 떨어져 나가서 위태롭게 버티고 있습니다.

내부는 말 그대로 아수라장.

출하를 코앞에 둔 닭 만오천 마리가 떼죽음했습니다.

밤잠을 안 자고 고병원성 AI는 겨우 막아냈는데, 눈 폭탄에 귀농의 꿈도 무너져 내렸습니다.

[농장 주인 : 얘들을(살아남은 닭들 구해서 다른 곳에) 갖다 넣어둔다고 해도 어차피 밀집돼서 다 죽어버리니까 방법이 없습니다. (그냥 마냥 지켜보는 수밖에 없네요) 그렇죠. 넋 놓고 멍하게 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비닐하우스와 인삼 시설도 피해를 봤습니다.

빙판길 사고도 속출했습니다.

전남에서는 사흘 동안 낙상 사고가 33건, 예순일곱 건의 교통사고가 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