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호남 최대' 청자 가마터 진안에서 발견
    '호남 최대' 청자 가마터 진안에서 발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자 가마터는 고려의 도읍지인 개경 근처나 배로 물건을 쉽게 실어 나를 수 있는 서해안 일대에서 주로 발견됐는데요.

    최근 남부 내륙지역인 전북 진안에서 호남 최대 규모의 초기 청자 가마터가 발견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자를 구울 때 이물질이 묻지 않도록 덮는 '갑발'이라는 그릇이 산처럼 쌓여 있습니다.

    깨진 그릇 조각들도 여기저기서 발견됩니다.

    이곳은 초기 청자를 만들었던 가마터입니다.

    길이가 43m로 확인됐는데, 호남 초기 청자 가마터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한성욱 / 민족문화유산연구원장 : 초기 청자 (가마터)로의 중요성도 크지만, 호남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확인된 벽돌 가마의 존재가 가장 도자사적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모두 3기의 가마터와 함께 특이한 문양이 새겨진 청자들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가마가 10세기 초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특이한 것은 구조입니다.

    이 가마터에서는 국내 최초로 한 기의 가마에서 벽돌 가마와 진흙 가마가 함께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가마터가 청자 가마의 변천 과정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학자들이 이 벽돌 가마터에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위치입니다.

    주로 가마터는 청자 소비가 이뤄졌던 고려 도읍지인 개경이나 배가 드나드는 서해안 인근 도시에서 발견되는데, 남부 내륙지역에서는 처음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일부 학자들은 이 가마터가 고려 이전에 만들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명일 / 군산대학교 박물관 조사연구팀장 : 후백제 때 도성이었던 전주 바로 옆에서 청자 가마터가 나왔기 때문에 앞으로 청자의 제작기술, 유통 경로, 도입 시기 등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재청과 진안군은 이 가마터가 청자가 처음 만들어진 시기를 밝혀내는 데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보고 국가 사적 지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