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주유소에서도 '갑질'...장애 주유원 폭행
    주유소에서도 '갑질'...장애 주유원 폭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비스업 종사자에 대한 이른바 '갑질'이 여기저기서 논란이 되고 있죠.

    이번에는 지적장애 주유원을 다짜고짜 폭행한 40대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송태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6일 오전 8시 10분쯤,

    전라북도 군산의 한 주유소에 검은색 승용차가 들어섭니다.

    주유원이 다가가자 건장한 남성이 내리더니 다짜고짜 뺨을 때립니다.

    안경을 쓰고 있는데도 거리낌이 없습니다.

    주유원 40살 김 모 씨는 9시부터 세차할 수 있다고 존댓말로 대답했는데 반말한다며 마구 때렸다고 말했습니다.

    주유소 측은 CCTV의 폭행장면을 확인한 뒤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이 모 씨 / 주유소장 : 피해를 받은 입장에서는 평생 안고 가는 마음의 병이 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폭행을 당한 김 씨는 3급 지적장애를 갖고 있으나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유소 측은 말했습니다.

    경찰은 동영상을 근거로 40대 후반의 가해자를 확인해 폭력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YTN 송태엽입니다.